해경이 전국 어항과 염전 등 8만여 곳에서 어업 종사자들의 인권침해 실태를 조사한 결과, 장애인을 8년간 고용하고도 급여를 주지 않은 선주 등 50여명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해양경찰청은 약취유인 및 상습사기 등 혐의로 선주 A(66)씨를 구속하고 폭행 등 혐의로 무허가 직업소개소 운영자 B(53)씨 등 5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2010년 4월부터 올해 5월까지 경남 통영에서 지적장애인 C(52)씨에게 뱃일을 시키고도 임금 1억원을 주지 않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219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