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이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이구택 전 포스코 회장 등을 배임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다.

국민재산되찾기본부 등 시민단체들은 "26일 오후 5시 서울중앙지검에 전 포스코 이사회 의장을 지냈던 안 후보와 사외이사진, 이 전 회장 등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본부 측은 "2010년 포스코가 성진지오텍을 인수할 당시 사외이사에 의한 감시와 견제가 전무했다"며 "당시 포스코의 성진지오텍 인수를 승인한 2010년 당시 이사회 의장인 안 전 후보와 사외이사진은 배임과 직무유기,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다"고 주장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043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