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신고 이후 2년간 문제 제기 없어…정치적으로는 수용"

"참여연대 비판에 사퇴 입장 정해…국민·가족에게 미안"

AKR20180417039700002_03_i_20180417102311307.jpg

 

김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직의 무거운 부담을 이제 내려놓는다"고 글을 남겼다.

그는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누를 끼친 대통령님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사퇴에 이르게 한 선관위의 결정에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0&oid=001&aid=0010028588&mode=LS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