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더본코리아의 커피전문점 빽다방은 지난 6일부터 커피 원두를 포함한 6개 품목과 식자재 및 부자재에 대해 최대 7%, 평균 4.4% 가격을 인하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월 최저임금 인상 시점에 맞춰 15개 품목의 납품가를 내린 지 3개월만으로, 빽다방이 올해 가격 인하를 결정함 품목은 총 21개로 늘었다.

이번 품목 인하에는 ‘커피 원두(수프리모 블렌딩 원두)’를 비롯해 에이드류와 파우더류, 부자재가 함께 포함됐다. 커피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원두 공급 가격을 인하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더본코리아는 올해 초 최저임금 인상과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가맹점주들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원부자재 납품가 인하 이외에도 프랜차이즈 로열티를 10% 인하한 바 있다.

빽다방 관계자는 “올해 초 실시한 로열티 인하와 원부자재 인하에 대해 많은 가맹점주들이 만족감을 나타냈다”며 “회사의 크고 작은 노력들이 가맹점주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다가가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http://www.fntimes.com/html/view.php?ud=20180416111704671b93a47988c_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