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경찰서는 교회 사무실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 등)로 최모(24) 씨를 구속하고 김모(2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친구인 최 씨와 김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2일까지 양산·김해, 부산, 대구 등지 교회 사무실에서 16차례 1천3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신도들이 자유롭게 드나드는 등 출입 제한이 없는 점을 노려 교회 사무실만 골라 털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http://m.news.naver.com/hotissue/read.nhn?sid1=102&cid=1011835&iid=5093159&oid=001&aid=0010026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