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자는 16일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이것은 제 개인의 피해 여부 문제가 아니다. 민주주의 근간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범죄행위다. 그리고 같은 행위로 전(前) 정권도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인재영입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후보 시절 이를 인지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도 청와대에서 밝혀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복심 중 1명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연루 의혹을 부인한 데 대해서는 "(김 의원이) 응답도 하지 않았는데 여러번 문자를 준 사람(드루킹)이 만나자고 해서 또 여러번 만났다(고 했다). 그리고 또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요구를 하길래 거절했더니 (드루킹이) 앙심 품었다고 했다"며 "그 말이 믿어지나. 오히려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와 같다"고 지적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318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