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 의원이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감추지 않았을 거라는 것도 합리적 의심"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의 인지 가능성을 제기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인지했다고 추측하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청와대에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필명 '드루킹'으로부터 일방적으로 연락을 받았다면서도 실제 만난 적이 있었다고 밝힌 김 의원 긴급기자회견 내용을 거론하며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을,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 번 만났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545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