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지나친 盧측근수사” 비난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의 ‘정신적 대부’로 알려진 송기인 신부 명의의 통장까지 수사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이 일고 있다. 게다가 8만~20만원에 불과한 일반인의 금융거래까지 추적한 것으로 밝혀져 “지나친 수사”라는 지적이다.

8일 부산은행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ㅇ씨(55)는 부산은행으로부터 ‘금융정보제공사실 안내장’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이 지난해 10월 수사상 목적을 명시하면서 부산은행에 ㅇ씨에 대한 은행계좌 내역을 요구, 은행 측이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는 내용이다.

ㅇ씨는 “지난해 10월쯤 서울중앙지검 직원이라고 밝힌 사람으로부터 ‘2005년 12월에 송기인 신부로부터 송금 받은 금액이 있는데 어떤 돈이냐’고 묻는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며 “광복60주년기념사업을 하면서 회의참가비를 받은 것 같다고 대답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ㄱ씨(40)도 최근 부산은행으로부터 같은 내용의 통보를 받았다. ㄱ씨는 “단위행사 진행비로 20만원 정도 받았는데 이를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개인통장을 훑어 보고 전화를 한다는 것은 지나치지 않느냐”고 말했다.

ㄴ씨(38)도 같은 시기에 검찰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ㄴ씨는 “검찰직원이라는 사람이 송 신부로부터 받은 8만원이 어떤 돈이냐고 물었고 사유서까지 팩시밀리로 보낸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당시 광복60주년기념사업을 추진한 한 관계자(50)는 “이 같은 전화를 받은 사람이 부산에만 50명이 넘는 것 같다”며 “송 신부가 부산시장과 함께 60주년기념사업 추진위원장을 맡았는데 이 행사에 참여한 예술인과 일반 시민에게 검찰수사의 파장이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송 신부는 “2005년 행사에서 추진위원장을 맡았지만 돈을 송금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 사업의 회계를 담당한 이모씨는 “부산시와 시민단체가 연대해 한시적으로 추진한 사업이어서 법인을 만들 필요가 없어 대표자 중 한명인 송 신부 명의로 통장을 개설, 사업비를 관리했다”고 밝혔다.




저것도 검찰이라고...

이러니 떡검소리 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