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레스토랑 음식에서 뱀 머리 나와








유명 패밀리 레스토랑의 음식에서 '뱀 머리'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와 식당을 찾은 손님이 깜짝 놀랐다고 7일 타임스유니언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28살의 미국 남성 잭 펜들턴은 최근 뉴욕 클린턴 파크에 위치한 한 패밀리 레스토랑을 찾았다. 브로콜리 요리를 주문한 그는 음식에서 이물질을 발견한 후, 핸드폰 카메라에 이물질의 모습을 담았다.

음식에서 나온 이물질이 엄지손가락 크기의 '뱀 머리'로 보인다면서 펜들턴은 기겁했는데, 뱀 머리에 등뼈의 일부가 붙어 있었다고 언론은 전했다.

'뱀 머리 사건'에 대해 레스토랑 측은 정중한 사과와 함께 신속하고 정확한 조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대단히 유감스럽고, 매우 중대한 사건'이라는 것이 레스토랑 관계자의 발표 내용이다.




아니 뱀이 어떻게 저길 들어갔지?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