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가 11일에 이어 12일 정당정책토론회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을 '문재인 씨'로 지칭해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조 대표가 이날도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계속 사용하지 않자 민주당 홍 수석부의장은 토론회 도중 "헌법적인 절차로 뽑힌 만큼 최소한의 존중과 인정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대표는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라'는 취지의 홍 수석부의장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한테 '귀태'라고 한 사람이 누구냐, 예의와 존중을 해달라고 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받아쳤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57&aid=0001204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