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001.jpg


현대자동차가 4일 디자인을 개선하고 소비자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싼타페 더 프라임(SANTAFE The Prime)’을 출시했다.

 

 싼타페 더 프라임은 질소산화물 배출을 50% 이상 줄이도록 한 환경부의 '유로6' 배출가스 규제를 만족시키는 친환경 고성능 e-VGT R엔진이 탑재됐다.

 

 또 충돌의 심각성에 따라 저압과 고압으로 구분하여 에어백 전개를 제어하고, 동승석에 유아시트를 사용해 유아를 탑승시킬 때 안전을 위해 동승석 에어백을 미작동 시키는 기능이 적용된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국산 SUV(스포츠유틸리티 자동차) 최초로 적용했다.

 

 또 앞 차의 속도 변화에 따라 자동으로 거리와 속도를 유지하며 주행하도록 돕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dvanced Smart Cruise Control)’도 적용됐다. 아울러 차체 보강재를 확대 적용하고 차체 구조를 개선하는 등 안전성을 강화했다.

 

 이밖에 △전방의 위험 요소를 감지해 위급 상황 시 자동으로 비상제동 되는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Autonomous Emergency Braking)’ △차선 변경 시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하는 ‘스마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Blind Spot Detection)’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과속위험지역에서 자동으로 감속되도록 하는 ‘고속도로 안전운행 자동 감속 기능’ 등의 안전사양을 새롭게 적용했다.

 

 100만 화소 후방 카메라를 국산 SUV 최초로 적용했으며 △스티어링 휠 움직임에 따라 헤드램프가 움직이는 ‘다이나믹 벤딩 라이트(DBL: Dynamic Bending Light)’ △주차 시 마치 차량을 위에서 내려다보는 듯한 영상을 제공하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Around View Monitoring)’을 장착했다.

 

 아울러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이 제어되어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 조작만으로 편리한 주차를 가능하게 하는 ‘어드밴스드 주차조향 보조시스템’ △JBL의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이 들어갔다.

 

 외부 디자인도 변화를 줬다. 헤드램프, 전후면 범퍼, 리어 콤비램프, 알로이 휠 등에 신규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LED(발광다이오드) 주간 주행등을 새롭게 추가했다.

 

 또 기존에 없던 3개의 외장 컬러(탠브라운, 초크베이지, 미네랄블루)를 추가해 선택 폭을 넓혔다.

 

 현대차는 운전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속도 구간에서 가속응답성을 향상시키는 등 기존 모델 대비 주행성능을 개선했다. 또 흡·차음재를 보강해 진동을 개선했으며, 공회전 진동과 로드노이즈까지 줄여 정숙한 승차감을 구현했다.

 

R2.0 모델은 스마트, 모던,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익스클루시브 스페셜등 5개 트림으로 운영되며, R2.2 모델은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등 3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R2.0 모델의 판매 가격은 △전륜 모델이 2817만~3318만원 △4륜 모델이 3195만~3528만원이다. 어드밴드스 에어백, 유로6 대응 엔진, 스몰오버랩 대응 구조변경 등 기존 모델 대비 고객 선호사양이 대거 탑재됐음에도 가격은 오르지 않았다.

 

 R2.2 모델의 경우 △R2.2 디젤 전륜 모델은 3115만~3423만원 △R2.2 디젤 4륜 모델은 3325만~3633만원이다. 익스클루시브 모델의 경우 8인치 고성능 내비게이션, LED 주간주행등 등 각종 안전·편의사양을 추가했음에도 가격 인상은 65만원에 그쳤다.

 

 현대차는 이번 ‘싼타페 더 프라임’에 최초 적용된 JBL 사운드 시스템 홍보를 위해 6월 출고 고객 중 JBL 사운드 시스템이 포함된 8인치 블루링크 내비게이션을 선택한 고객을 대상으로 프리미엄 블루투스 스피커인 'JBL PULSE'를 증정한다.
 

image002.jpg

 

image003.jpg

 

image004.jpg

 

image005.jpg

 

image006.jpg

 

image007.jpg

 

image008.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