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0556fadfba9e3a.jpg

 

기아자동차 모하비가 지난 5월까지 월 평균 판매 1,000대를 돌파하며 출시 이후 최고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4일 기아차에 따르면 모하비는 올해 5월까지 내수에서 총 5,286대가 판매돼 월 평균 1,057대를 기록했다. 이는 출시 이후 최고 성적으로, 심지어 2008년 처음 등장했을 때보다 많은 판매다. 실제 모하비는 지난 2008년 출시돼 첫 해 8,900대를 판매했고, 2010년 5,651대로 최저점을 찍은 후 2011년 7,656대, 2012년 7,360대, 2013년 9,012대, 2014년 1만581대로 꾸준히 판매가 증가했다.

 

 이처럼 모하비의 인기가 오른 데는 프레임타입의 단단하고 견고한 이미지가 최근 아웃도어 열풍과 맞물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2011년 8단 자동변속기 탑재, 2013년 고급 편의·안전품목 기본 적용 등 끊임없는 개선 과정을 통해 상품성을 높인 것도 한 요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고 트림 가격(3.0ℓ 디젤 기준)을 4,567만원으로 책정, 8년 전 출시 당시와 비교해 150만원 인상에 그쳤다.

 

 이와 관련, 박재용 자동차평론가는 "신차 출시 후 수요가 증가하는 것을 신차효과라고 하는데, 모하비의 경우 오히려 매년 판매가 증가하는 반대의 상황"이라며 "직선형의 보수적인 디자인이 오히려 유행을 타지 않는 데다 최근 디젤차 인기가 맞물려 꾸준히 수요를 창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지속적으로 편의 안전품목을 개선하면서도 가격 인상을 최소화한 것도 인기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편, 기아차는 오는 9월 유로6 기준을 만족하기 위해 8년 만에 모하비의 동력계와 디자인을 소폭 변경한 신형을 내놓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