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001.jpg


현대자동차는 오는 9월30일까지 서울 강남구 도산사거리에 위치한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국내 유명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에브리웨어'의 작품 '앙상블'(ENSEMBLE)을 전시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모터스튜디오는 지난해 5월 마련된 현대차 최초의 브랜드 체험관으로, 이번 작품 전시로 새 단장을 마쳤다. 이번 작품 '앙상블'은 1층에 전시됐으며 '제네시스 쿠페'를 활용해 '자동차를 타고 자동차 내부를 여행한다'는 콘셉트로 제작됐다.

 

 이번 작품은 제네시스 쿠페를 분해한 작품 안에 고정 카메라 8대와 카메라를 탑재한 미니 모형차 8대를 움직이게 하며 촬영된 영상들을 대형 스크린에 전송해 색다른 시점으로 자동차 내부를 볼 수 있게 한다.

 

 현대차는 다양한 각도로 자동차를 볼 수 있도록 한 이 작품이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을 고객들에게 자연스럽게 전달할 것이라고 기대한다.

 

 이 작품을 만든 '에브리웨어'는 2007년 부부 예술작가 방현우, 허윤실 씨가 결성한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이다. 뉴미디어 기술과 예술의 접점에서 인간과 기계가 공존하며 만드는 독특한 시점을 다수 표현해 왔다.
 

image002.jpg

 

현대모터스튜디오는 또 건물 3~5층 3개 층 창가에 공중으로 매달려 있는 전시작품 '카 로테이터'(Car Rotater)를 기존 쏘나타 차량에서 3층은 제네시스, 4층은 쏘나타, 5층은 i40 등 다양한 차종으로 교체했다. 현대차는 "고객들이 문화예술로 새롭게 해석된 현대차 차량을 만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이 기대하는 것 이상의 새 경험과 가치를 현대차만의 독창적 방법으로 제공한다는 브랜드 방향성 '모던 프리미엄'을 실현하기 위해 이번 작품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독창적인 콘텐츠를 개발해 전시하며 현대차 브랜드와 자동차 문화를 함께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