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0556faf9517e2f.jpg

 

자동차를 단시간 대여하는 카셰어링 이용이 늘면서 공유차에 대한 안전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카셰어링은 지난 2011년부터 국내에 도입돼 현재 전국에 5,000대 이상이 운영되는 중이다. 24시간 단위 대여의 렌터카와 다르게 시간별로 요금이 책정돼 짧은 시간 이용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것. 게다가 이용도 스마트폰으로 간편히 할 수 있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이용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그러나 무인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만큼 공유차에 대한 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렌터카와 다르게 대여 및 반납 시 차에 대한 점검이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서다. 심지어 최근에는 타이어 찢김 등의 불만까지 제기돼 관리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쏘카, 그린카 등 카셰어링 업계에 따르면 공유차에 대한 정비는 회사별로 자체 진행한다. 3~5일에 한 번씩 관리자가 상태를 직접 확인한다. 주행 안전을 결정짓는 소모품은 차종별로 상이하지만 통상 엔진오일 5,000~7,000㎞, 브레이크 패드 4만~5만㎞, 타이어는 마모한계선 기준에 따라 교체한다. 소비자센터로 이상이 접수되면 즉시 확인에 나선다는 게 관계자 설명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무인 시스템이 편리한 면도 있지만 관리에 어느 정도 한계가 있는 점도 사실"이라며 "차 상태의 경우 소비자들의 양심에 의지하는 부분이 있어 내 차처럼 아껴 탈 수 있는 공유 문화가 퍼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카셰어링 이용 전에 차를 둘러보는 간단한 육안정비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도 이 같은 문제점이 제기되자 최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법령체계의 재정비 및 합리적 규제개선에 관한 연구' 용역 입찰을 공고했다. 개정을 통해 카셰어링, 카풀 등의 신교통수단에 대한 법률 재정비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