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Qk556d0767400d8.jpg

 

BMW그룹코리아(대표 김효준)가 30일까지 한 달간 BMW와 MINI의 서비스 연장 패키지를 15~30% 할인해 판매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서비스 연장 패키지는 한번 구매 하면 연장이 만료되는 시기까지 소모품 교체와 점검에 대한 비용 부담이 없다. 부품가격과 공임 상승에 따른 추가 부담금이 없으며 차량을 중고로 팔 때도 그 혜택이 양도된다.

 

 BMW는 소모품 교환과 정기 점검 서비스를 5년·10만km에서 10년·15만km로 연장해주는 ‘BSI(BMW Service Inclusive) 플러스’를 30% 할인 판매한다.

 

 BMW 320d는 기존 270만원에서 189만원, 520d는 300만원에서 210만원, 730d는 360만원에서 252만원으로, 약 100만원 가량 할인된다. 대상은 현재 BSI가 적용되고 최초 등록한 후 5년, 10만km 이내의 차량이면 구매 가능하다

 

 BMW 차량의 보증 수리 기간을 연장하는 ‘워런티 플러스’는 15% 할인 판매된다. ‘워런티 플러스’는 기존 2년·무제한 보증기간에서 3년·10만Km, 5년·10만km, 6년·20만Km로 연장되는 기간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고객은 각 보증 기간에 따라 차체와 일반 부품, 엔진과 동력전달계통 주요 부품, 배출가스 부품 등을 수리 또는 교환받을 수 있다. 특히 M 모델 전용 패키지는 출시 이후 할인을 최초로 진행한다.

 

 MINI는 기존 5년·5만km의 엔진오일 및 필터류 등의 소모품 교환과 점검 서비스를 6년·9만km까지 연장해주는 ‘MSI(MINI Service Inclusive) XL’을 30% 할인 판매한다. 이를 통해 뉴 MINI 쿠퍼(F56)는 기존 170만원에서 119만원, MINI 쿠퍼 D 컨트리맨은 기존 160만원에서 112만원으로 약 50만원 가량 할인된다. 대상은 현재 MSI가 적용되고 최초 등록 후 5년·5만km 내의 차량이다.

 

 MINI 차량의 보증 수리 기간을 연장하는 ‘픽스 워런티(Fix Warranty)’는 15% 할인 판매된다. 픽스 워런티를 구매하면 기존 2년·무제한인 보증 서비스를 모두 5년·9만km까지 연장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