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6bb1c56b606.jpg


슈퍼레이스 GT클래스 2·3라운드에서 쉐보레 레이싱팀이 연승을 차지했다.

 

 31일 강원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2전에서 2위로 출발한 안재모는 3,908㎞의 트랙 15바퀴를 28분53초109의 기록으로 주파했다. 폴 포지션에서 출발한 같은 팀 이재우는 타이어 문제로 피트인하면서 선두를 내줬고, 5위로 2전을 마무리했다.

3위권을 놓고 경쟁을 펼치던 이동호(GMS 모터스포츠)는 7위, 배선환(튜닝파크), 정경훈은 추돌 여파로 완주하지 못했다. 이를 추격하던 양용혁과 이승우는 경합을 벌인 끝에 각각 28분57초894, 28분59초504의 기록으로 포디움에 서게 됐다.

 

 같은 날 오후에 열린 3전은 이재우가 폴 투 피니쉬로 우승컵을 가져갔다. 2전 두 번째 랩 타임에 따라 맨 앞에서 출발한 이재우는 경기 초반부터 2위와 격차를 벌려 나갔다. 이어 이동호, 안재모가 뒤를 따랐다.

 

 한편, 3전 스톡카 경기는 6월6~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다. 4전은 7월18~19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한중일 모터스포츠 페스티벌과 같이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