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가 컴팩트 세단 프로젝트명 '에이지아(Aegea)'를 공개했다.


image001.jpg


23일 피아트에 따르면 에이지아는 22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 모터쇼에 최초 공개됐다. 신형은 기존 소형 세단인 리네아와 해치백 브라보를 대체하게 된다. 공식 차명과 상세 제원은 올 가을에 공개할 예정이다. 생산은 터키 북서부 부르사에 위치한 피아트 합작 기업 토파스(Tofas) 공장에서 이뤄지며 향후 유럽과 아프리카를 포함해 40개국에 판매할 예정이다.
 
 신형은 피아트 500L과 500X, 짚 레니게이드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한다. 세단 버전의 경우 경쟁 차종으로는 푸조 301과 스코다 라피드가 꼽힌다. 브라보를 대체하는 해치백 버전의 경우 폭스바겐 골프에 도전장을 내밀게 된다.
  
 제품군은 2종의 가솔린과 2종의 디젤로 구성되며 성능은 95~120마력을 발휘한다. 디젤 제품의 효율은 ℓ당 25㎞(유럽기준)에 이른다. 편의품목으로는 5인치 컬러 터치 스크린을 탑재한 인포테이먼트 시스템과 오디오 스트리밍이 가능한 블루투스, 텍스트 리더기, 후방 카메라 등을 갖췄다.


image002.jpg


피아트 관계자는 "컴팩트 세단임에도 불구하고 성인 5명이 탑승해도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확보했다"며 "트렁크 공간은 510ℓ를 갖출 만큼 효율성과 실용성을 두루 갖춘 차"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 FCA코리아는 피아트 500을 판매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소형 크로스오버 500X를 출시할 예정이다.


image00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