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의 쏘나타와 K5(수출명 옵티마) 등 4개 차종이 미국의 컨슈머리포트가 최근 선정한 '2015 베스트 중고차'에 이름을 올렸다.

 

 18일 중고차 전문 사이트 카즈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는 2005∼2012년형 중고차를 대상으로 총 30개 모델을 2015 베스트 중고차로 뽑았다. 이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차의 4개 모델이 포함됐다. 현대차의 쏘나타와 기아차의 K5는 1만 달러 이내 중고 세단 가운데 경제성이 탁월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NF쏘나타는 차분한 핸들링과 우수한 엔진성능으로 지난해 베스트 중고차 심사에서도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국내에서는 출시 10년이 지났지만 판매량이 여전히 높아 중고차 가격이 2008년일 경우 360만∼750만원 정도로 유지되고 있다. K5도 지난해 미국 판매량 15만대를 웃돌며 선전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선호도가 높아 중고차 시장에서 2013년식 K5는 1천600만원선부터 시세가 형성돼 있다.

 

 1만∼1만5천달러 소형차 부문에서는 기아차 쏘울이 올랐다. 쏘울은 넉넉한 실내 공간으로 좋은 점수를 얻었다. 쏘울은 미국시장 진출 이후 올해 3월까지 누적 판매대수 60만대를 넘겼으며 미국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기관 ALG에서 실시한 2014 잔존가치상 심사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1만5천∼2천달러 소형차 부문에서는 아반떼(수출명 엘란트라)가 넓은 뒷좌석 등의 이점으로 가격 대비 성능이 좋은 모델로 평가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