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아슬란의 최하위 트림 가격을 95만 원 내리고 편의품목을 확대 적용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기존 아슬란 3.0ℓ 차종의 모던 트림을 모던 베이직과 모던 스페셜로 이원화하고 선택 가능한 편의품목 종류를 다양화했다. 모던 베이직은 앞좌석 통풍시트와 퍼들 램프 등의 기본 품목을 조정. 3,895만 원으로 판매가격을 95만 원 낮췄다. 모던 스페셜은 퀼팅 디자인의 프라임 나파 가죽시트와 후석 다기능 암레스트 등을 추가하고 4,065만 원으로 판매가격을 75만원 인상했다.
 
 회사측은 기존 3.0ℓ 차종에서는 장착하지 못했던 19인치 알루미늄 휠&미쉐린 타이어를 모던 스페셜에서도 택할 수 있게 했다. 최상위 트림인 3.3ℓ 익스클루시브에만 제공하던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도 3.3ℓ 프리미엄은 물론 3.0ℓ 모던 스페셜까지 확대했다.

 

 한편, 현대차는 아슬란 신규 트림 출시를 기념해 기존 현대차 보유자가 5월 아슬란을 구매하면 100만 원을 깎아준다(4월30일 현재 현대차 보유고객 대상). 또 5월 마지막 주부터 3주간 수도권 8개 거점에서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주말 시승회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