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가 FCA코리아와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제품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FCA코리아의 짚 그랜드체로키는 에어백 ECU(에어백 전개 여부를 결정하는 제어장치)의 내부 부품 결함으로 충돌시 에어백 시스템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2013년 3월27일부터 2014년 1월13일까지 제작된 231대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5월 15일부터 FCA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에어백 ECU를 교환 받을 수 있다.



한불모터스의 푸조 308과 시트로엥 피카소 등 총 4개 제품의 경우 앞바퀴 현가장치의 로어암(하단부지지대) 고정볼트가 파손돼 소음이 발생되고 방향제어가 안 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4년 1월15일부터 2014년 11월13일까지 제작된 푸조308 349대, 2014년 4월 22일부터 2014년 11월26일까지 제작된 푸조308SW 94대, 2013년 11월12일부터 2014년 11월14일까지 제작된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337대 및 2014년 7월3일부터 2014년 10월13일까지 제작된 시트로엥 C4 피카소 18대다. 해당 제품 소유자는 2015년 5월15일부터 한불모터스 서비스센터에서 고정 볼트 교환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FCA코리아(주)(02-2112-2666), 한불모터스(주)(02-3408-1655)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