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는 오는 16~17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네셔널서킷에서 열리는 'GT 아시아 레이스' GT3 클래스에 컨티넨탈 GT3로 참가한다고 14일 밝혔다.

 

 벤틀리에 따르면 벤틀리모터스포츠는 앱솔루트 레이싱과 파트너십을 맺고 경기에 나선다. 경주차는 컨티넨탈 GT3로, 지난 2014년 10월 개최한 GT 아시아시리즈 상하이 라운드에서 공개된한 차다. 이 차는 '2014 블랑팡 인듀어런스 시리즈'에서 팀 및 드라이버부문 준우승을 차지했다.

 

 컨티넨탈 GT3는 영국 크루 본사의 모터스포츠팀이 개발했다. 공도용 일반 차를 활용해 경주차를 만든다는 벤틀리 철학을 반영했다. 역대 벤틀리 양산차 중 가장 빠른 컨티넨탈 GT 스피드에 기반을 뒀다. 컨티넨탈 GT3의 양산형인 컨티넨탈 GT3-R은 세계 300대만 한정 생산하며, 국내에는 6대를 판매한다.

 

 한편, GT 아시아 레이스는 전남 영암에서 개막해 마카오에서 종료한다. 총 6개 국 7개 도시를 돌며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