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신임 대표이사에 디미트리스 실라키스(사진·49) 메르세데스-벤츠 브라질법인 승용부문 현 대표이사를 임명했다고 13일 밝혔다.
 
 벤츠에 따르면 오는 9월1일 부로 공식 취임하는 실라키스 신임 대표의 이번 인사는 한국시장의 중요성이 점차 부각됨에 따라 국내 시장에 대한 전략 강화를 위한 다임러그룹의 판단 하에 결정했다. 실라키스 대표는 1992년 다임러그룹 메르세데스-벤츠 그리스에서 근무를 시작해 승용·상용부문 영업 및 마케팅 분야에서 국제적인 경영능력을 쌓아 왔다. 또 브라질법인 대표이사로 재직하며 브라질 내 판매실적을 두 배로 늘렸다.



그는 브라질시장 내 C클래스와 GLA 모델을 위한 새로운 생산라인 설립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전체 판매실적을 4배로 늘리는 성장전략을 가동하기도 했다. 특히, 딜러 네트워크 재편 및 확충에도 심혈을 기울여 서비스 품질 및 수익성 개선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실라키스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시장의 벤츠 브랜드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한국 고객들을 이해하기 위해 다채로운 한국 문화와 한국어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현 브리타 제에거 대표는 벤츠 터키의 신임 대표로 자리를 옮긴다. 벤츠 상용차부문에서 세 번째로 큰 시장인 터키에서 제에거 대표는 버스ž트럭부문 영업과 마케팅 및 생산분야를 포함한 상용 비즈니스 전반을 관장할 뿐 아니라 다임러그룹의 터키 대표로서의 역할도 겸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