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나 제조사 별로 다른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전기자동차 충전 방식에 국가표준 도입이 완료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직류(차데모)와 콤보(교류·직류 겸용) 방식의 전기차 충전용 커플러(연결장치)에 대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정한 국제표준을 도입해 국가표준(KSRIEC62196-3)으로 제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2012년 교류 방식 커플러에 대해 국가표준을 제정한 데 이어 현재 쓰이는 모든 전기차 충전 방식을 국가표준화하는 작업이 일단락됐다. 이에 따라 국내 전기차 업체들이 국내외에서 생산된 모든 전기차 차종의 충전 기술을 안정적으로 개발·운용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갖추고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성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종전에는 스마트그리드협회, 자동차공학회 등의 단체에서 정한 기준을 표준으로 사용해왔다.

 

 현행 전기차 충전 방식은 교류, 직류, 콤보 3가지가 있다. 교류 방식은 일반 가정이나 건물에서 쓰는 교류(AC) 전력으로 충전하기 때문에 충전소에 가지 않아도 되고 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지만 충전 시간이 1∼5시간 정도로 긴 편이다. 커플러가 5핀으로 된 AC 단상과 7핀으로 된 AC 3상 방식이 있으며 AC 단상은 충전 시간이 4∼5시간, AC 3상은 1시간 정도다. 국내 시판된 전기차 가운데는 SM3가 AC 3상 방식을 쓰고 있다. 직류 방식은 충전 시간이 30분 내외로 짧지만 직류(DC) 전력을 쓰기 때문에 충전소에서 충전해야 한다. 콤보 방식은 교류와 직류 방식 장점을 함께 갖췄으며 레이, 쏘울, 스파크, i3 등이 채택하고 있다.

 

 한편 충전 시스템에 대한 국가표준은 2002년(교류충전기)과 2011년(직류충전기) 제정됐으며, 직류충전기의 통신 부분에 대한 국가표준이 지난달 제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