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과 버스 등 상용차 부품과 완성차량을 다양한 형태로 테스트할 수 있는 주행시험장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전북 군산에 들어선다.

 

 전북도 산하 (재)전북자동차기술원은 12일 군산시 옥구읍 43만㎡의 부지에 상용차부품 실증시험이 가능한 다양한 시험로와 엔지니어링동 등을 조성하기 위한 첫 삽을 떴다. 공사는 2018년 3월에 완료된다.

 

 시험로에는 상용차 부품 및 시스템(모듈)과 차량의 내구·성능 등을 평가하기 위한 저마찰로, 상용고속주회로, 내구시험로, 소음시험로, 종합시험로, 등판로 등 주요 7개 시험로가 구축된다. 특히 이 시험장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맞도록 꾸며져 완성차 및 부품의 신뢰성을 위한 시험·평가·인증을 원루프(One-roof·한지붕)로 지원하도록 설계돼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이 시험장은 우리나라가 자동차산업의 강국으로 성장했지만, 상용차 산업은 완성차와 핵심부품이 아직도 수입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강구됐다. 트럭과 버스를 생산하는 현대자동차 공장이 완주에, 화물차를 만드는 타타대우상용차가 군산에서 각각 가동중인 점에 착안한 전북도가 2012년 정부에 제안해 사업을 따냈고 3년 만에 첫 삽을 뜬 것이다.

 

 이번 사업은 정부 지원금 193억5천만원과 전북도와 군산시가 마련한 309억원 등 총 502억5천만원으로 추진된다.

 

 기공식 행사에 참석한 이형규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이 시험장은 기술개발과 품질확보 등에 있어서 반드시 필요한 연구시설"이라며 "이러한 시설들을 활용하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함으로써 전북이 상용차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