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리자동차가 대주주인 볼보차가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연산 10만대 규모의 생산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12일(현지시각) 북미언론에 따르면 이번 공장 건설에는 5억 달러가 투자된다. 볼보로선 미국 내 첫 공장으로, 스웨덴을 제외하면 해외 3번째 공장 설립이다. 올 가을 착공에 돌입해2018년 완공 예정이다.


 볼보의 이번 계획은 북미 자동차 시장이 점차 활기를 되찾으며 현지 생산의 필요성이 절실해졌기 때문이다. 사우스 캐롤라이나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미국과 남미 등에 수출되며, 볼보는 이를 통해 글로벌 매출을 2배 이상 끌어올릴 방침이다. 지난해 미국 내 5만6,000대 판매를 10만대 이상 높인다는 계획인 것이다.


 한편, 사우스 캐롤라이나에는 BMW가 유럽 브랜드 최초로 공장을 세웠다. 볼보는 "인프라와 노동력이 잘 갖춰졌고, 매력적인 투자 환경이 뒷받침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