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가 '더 작게, 더 힘있게 가동하는 자동차용 엔진'을 내놨다.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위아는 일본 이시카와사와 만든 합작법인 현대위아 터보 주식회사(HWIT)가 자동차용 엔진 터보차저(Turbocharger) 제품 양산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2013년 10월 일본 측 회사와 합작법인을 만들어 1년6개월간 공장건립과 생산준비 기간을 거쳐 지난달부터 양산 체제로 전환했다.

 

 터보차저는 자동차 엔진에서 연소 작용 후 발생하는 배출가스의 압력을 이용, 터빈을 회전시켜 같은 축에 연결된 컴프레서(압축기)를 작동시키면서 압축공기를 엔진 연소실 내로 재공급해 엔진 성능 향상을 돕는 핵심 부품이다. 최근 자동차 업체들은 부품 크기를 줄이면서 가동 효율은 높여 궁극적으로 차량의 연비를 개선하는 '다운사이징'에 열을 올리고 있다.

 

 터보차저를 장착하면 엔진 효율이 약 60% 높아진다. 예를 들어 배기량 2.4 엔진이 탑재된 자동차에 터보차저가 붙은 1.6 엔진을 장착해도 효율과 성능 측면에서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 같은 출력을 내면서도 엔진의 배기량을 줄일 수 있어 15% 연비개선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국내 소비자들은 엔진 배기량 감소에 따른 세금절감 혜택도 덤으로 얻을 수 있다.

 

 충남 서산에 있는 터보차저 공장에서 지난달부터 본격 생산에 돌입한 현대위아 합작법인은 연간 100만대 이상 생산체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터보차저 장착을 필수화하는 추세를 고려할 때 목표가 상향조정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현대위아는 전망하고 있다. 터보차저는 연료 연소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유해물질 배출을 크게 줄여 유럽의 디젤차 배기가스 규제인 '유로6' 등 최근 지구 환경규제에 들어맞는다.

 

 터보차저는 2~3개 글로벌 부품사들이 세계 시장의 80% 이상을 장악해왔다. 국내에서도 이들 글로벌 부품사의 한국지사가 대부분 물량을 전담해 왔다. 현대위아는 이에 맞서 자체 물량 공급능력에 기반을 둔 사양 다각화와 핵심 부품 국산화를 통해 경쟁 우위를 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터보차저를 구성하는 핵심 부품을 단계적으로 국산화해 가격, 품질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하고 있다.

 

 현대위아 우남제 상무는 "터보차저는 자동차 구동 성능을 높여줘 소비자 기대 수준에 들어맞는 핵심 부품"이라며 "엔진경량화, 연비절감, 유해물질 감소 등 여러 측면에서 순기능을 갖고 있어 대부분 차량에 터보차저 기본 장착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