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프리미엄 브랜드인 인피니티의 ‘M35’. ‘남성의 차’라는 애칭이 필요할 듯하다. 딱딱하다. 부드러운 면이 없다. 덜컥거릴 정도다. 그러나 혐오스럽지 않다. 오히려 딱딱함을 좋아하는 운전자에게는 딱이다.


소프트하거나 달콤한 주행을 원한다면 M35는 맞지 않다.

그렇지만 치고 나가는 파워나 강력한 주행 성능을 원한다면 M35가 안성맞춤이다.

스티어링 휠 역시 딱딱하다. 편하다고 말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주행의 힘은 제격이다. 다른 일본계 수입차 경쟁자와는 전혀 딴 판이다.


안정적으로 차량을 잡아 주는 느낌이 참 좋다. 코너링을 돌 때도 딱딱한 스티어링 휠은 차량의 자세를 단단하게 잡아 준다.

이번에 새로 선보인 인피니티 M35. 스포츠 세단으로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외관 디자인은 인피니티 고유의 모습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패밀리룩도 갖춰 멀리서 봐도 ‘인피니티’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M35 후면부는 다소 투박하다. 전면부 디자인에 비해 떨어지는 후면부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후면부는 날렵하다는 느낌보다는 의자에 오래 앉아 있다 일어나 펑퍼짐한 느낌이 들어 앞뒤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이 든다.

차량 내부는 인피니티스럽게 럭셔리함을 추구했다.


다만 스티어링 휠에서 운전자가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편의사항이 많지 않다.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다.

차량 내부 전면부의 오디오 등은 최근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은 디자인이 무난하게 들어서 있다.

눈길을 끄는 것은 기어 노브. 작은 기어 노브는 스포츠 세단으로 민첩하게 움직일 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엔진은 미국 자동차 전문 조사기관인 워즈가 14년 연속 세계 10대 엔진으로 선정한 VQ엔진을 장착했다. 힘, 가속력, 순간 반응 등이 뛰어나다.


차량 후미등으로 보이는 뒷차들이 순식간에 한 점(点)으로 보일 정도다.

가속 페달을 밟았을 때 엔진에서도 들리는 음(音)이 귀에 거슬리지는 않는다. 오히려 심장을 두근거리게 할 정도로 기분이 좋다. 시동을 거는 순간 바로미터가 끝까지 올라갔다 원위치시키면서 들리는 음도 경쾌하다. 소리를 잡기보다 독일계 차량처럼 인간의 귀를 흥분시키게 튜닝해 놨다.


최대 출력 280마력, 최대 토크 37kg.m로 동급 최고의 파워를 자랑한다.

극한에서 차량의 전면부와 후면부를 잡아 주는 능력 역시 뛰어나다.

차량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6020만원으로 다른 럭셔리 세단에 비해 저렴한 수준이다. 연비는 ℓ당 8.1㎞로 부담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