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차는 이름이 삼백팔이에요? 아니면 삼천팔이에요?” 처음에는 푸조 308과의 차이를 묻는 것인 줄 알았다. 그게 아니라 트렁크에 붙은 이름표에서 300과 8이 살짝 떨어져 있는 것처럼 보여서 물어보는 것이란다. 그 동안 아무 고민 없이 ‘삼공공팔’로 읽어왔던 나는 살짝 당황스러웠다.

‘공공팔’이라는 국제전화스러웠던 이름은 이번에 꼬리표를 달았다. 새로 추가된 2.0이 ‘3008 프레스티쥬’, 먼저 나온 1.6은 ‘3008 엑셀랑’이란다.

르노삼성차의 ‘에디시옹 스페시알’마냥 이국적인 느낌, 프렌치 프라이틱한 느끼함이 철철이다. 개인적으로는 엑셀랑의 어감이 좋지만 1.6 MCP는 이미 시승을 했다.

이번 시승차는 영어의 프레스티지와 구분하기 위해 ‘쁘레스띠쥬’라고 발음해야 할 것만 같은 2.0. 예상대로 1.6, 아니 엑셀랑이 남겼던 아쉬움들을 깔끔하게 걷어낸 모델이다.

우선, ‘멀미유발자’라는 푸념을 들어야 했던 MCP 변속기 대신 일반 자동변속기를 적용했다. 자동제어식 수동변속기인 MCP는 장점과 단점이 극명한 양날의 검.

유럽에서는 잘만 팔린다지만 우리나라 시장상황에서는 아무래도 운전자(그리고 구매자)를 가리는 주범이 될 터였다. 그에 비해 푸조가 꽤 오래 전부터 써온 6단 자동변속기는 그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무난한 물건이다. 게다가 찰떡 궁합인 2.0 HDi와의 결합이니 주행성능은 안타봐도 알 수 있을 정도다.

구조상 수동변속기인 MCP와의 조합인 덕분이기도 했지만, 110마력 24.5kg.m의 힘을 내는 1.6HDi 디젤엔진도 3008을 움직이기에는 부족하지 않았었다. 그러니 프레스티쥬의 2.0HDi 디젤이 밟는 족족 시원스레 나가는 느낌을 주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할 것이다.

그래도 푸조 차들에서 익숙해진 138마력 32.6kg.m 2.0 HDi엔진치고는 너무 잘나간다 싶었더니, 아니나 다를까 같은 엔진이 아니다.

출력이 163마력으로 높아졌고 최대토크는 2,000rpm에서 34.6Kg.m. 최대토크 발생시점은 같지만 저회전에서의 토크가 50%이상 향상됐고 최고출력도 예전의 4,000rpm보다 낮아진 3,750rpm에서 나온다. 어쩐지~ 어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