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이 제타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2012년에, 전기차인 EV를 2013년에 선보일 전망이다.

 

폭스바겐은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제조사임에도 하이브리드와 전기차의 비율이 낮다. 앞으로 폭스바겐은 하이브리드와 전기차의 판매비중을 2018년까지 3%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폭스바겐의 대표인 마틴 윈터콘은 폭스바겐은 중국시장에 라비다 하이브리드의 출시를 확정지었고 차세대 골프 트윈드라이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올해 말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