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이었다. 렉서스 LS460 L모델은 실내외 디자인과 주행 성능면에서 어디한 곳 흠잡기 힘들 정도로, 세계 톱클래스의 명차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했다.

차체는 전반적으로 날렵한 스타일이라서 얼핏 봐서는 그렇게 크게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LS460 L모델의 길이는 무려 5.2m로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5.0m)보다 길다. 폭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에 비해 4mm 넓게 만들어졌다.

헤드라이트 디자인이 독특한데, 반사판이 없는 프로젝션 HID램프에 크리어타입 대형 커버로 깔끔한 느낌이 들도록 했다. 헤드라이트 내의 미등이 렉서스의 L로고를 연상시키는 형태로 나타난다.

운전석의 대시보드는 렉서스 특유의 플라스틱 질감도 그대로이고, 컵홀더도 변함없다. 우드 트림 핸들에 열선을 내장한 것은 고객을 배려하는 일본차 특유의 세심함일 것이다.

차는 아주 정숙하다. 저속 주행시에는 마치 움직이지 않는 듯한 느낌이다. 하지만 엑셀을 거칠게 밟으면 엔진소리가 메르세데스벤츠 S 600 같이 그르렁 거리는 소리가 난다. 일부러 그렇게 튜닝한 것이다. 사실 렉서스는 청진기까지 동원해 이음을 잡아낸다고 한다.

이 차의 엔진은 직분사식과 일반 흡기엔진의 중간적인 것으로 연료분사장치가 엔진 실린더에도 있고, 흡기 포트에도 존재하여 더욱 효과적으로 연료 분사시기를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 인해 더욱 효과적이고 고른 토크, 뛰어난 연비와 동급 최고 수준인 380마력에 51kg·m으로 강력한 힘을 갖췄다. 차체제어장치가 장착돼 초기 가속시 경쾌하면서 부드럽게 발진하는 느낌을 받는다.

서스펜션은 스포츠-일반-컴포트 모드 중에서 강도를 조정할 수 있다.

후륜구동이지만 서스펜션이 부드러워 코너를 돌아나가는 느낌은 물커덩 거리는 것 같다. 버튼을 누르면 차체를 2cm정도 높일 수도 있는데, 범위가 작아 실제 변화를 느끼기는 쉽지 않다.

트랜스미션은 세계 최초로 8단을 적용해 연비향상과 발진 가속력을 높였다. 기존 6단계에 비해 8단계를 둬 순간 순간에 연비와 가속력을 만족시키는 기어비를 선택할 수 있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