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운전자 교통사고 위험 나이, 40대 가장 높아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신용선)에서는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어남에 따라 2000년 이후 꾸준히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는 여성운전자 교통사고의 특성을 분석하여 발표하였다. 2000년 이후 여성운전자 교통사고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2013년도의 경우 전체사고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이 9.9%에서 약 17.3%까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되었다.
* 전체사고에서의 점유율 ‘00년(9.9%) → ’13년(17.3%)

최근 5년간(2009~2013년) 발생한 여성운전자 교통사고(185,984건)를 분석하여 보면, 연령층별로는 40대 여성운전자 사고(35.0%)가 남성운전자 사고(24.5%)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여성운전자가 발생시킨 사고는 연평균 19.4%나 증가했다.

이는 인구 고령화에 따라 65세이상 여성운전면허소지자가 연평균 24.2%나 증가한 것으로 고령층 여성운전자들의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사고유형별로는 보행자사고와 측면직각충돌 사고가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법규위반별로는 교차로통행방법위반, 보행자보호위반으로 인한 사고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횡단보도 및 교차로 주행 시 여성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요일별로는 금요일(15.8%)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일요일(10.8%)이 가장 적게 발생되었다. 여성운전자 사고는 주중에 집중된 반면, 가족단위 나들이가 많은 주말에는 남성운전자 사고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18-20시(13.3%), 16-18시(12.9%)의 순이었으며, 남성 운전자 사고와 비교시 새벽이나 심야시간대 사고율은 크게 낮은 반면, 주간 활동시간대인 오전 8시에서 오후 8시 사이에 사고가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센터 장영채 센터장(교통경제학박사)은, “여성운전자 사고는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지만 보행자사고 및 측면직각충돌사고 비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어, 횡단보도 및 교차로에서는 반드시 신호를 준수해야 하는 등 안전운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 여성운전자 주의사항
‣ 슬리퍼나 굽이 높은 신발은 페달작동의 감각을 떨어뜨려 돌발상황 대처가 곤란함으로 편안한 신발 착용
‣ 상체를 바짝 붙인 자세는 운전대 조작이 어렵고 시야가 좁아짐으로 바른 운전 자세* 유지
* 의자 뒤쪽에 허리를 바짝 붙인 후 등받이와 의자를 조절, 다리는 약간 구부릴 정도,
두 팔은 살짝 구부려 밀듯이 운전대를 잡는 자세
‣ 전방뿐만 아니라 사이드미러 및 룸미러 등을 충분히 활용하여 전후 측면의 교통상황 파악
‣ 차량 안에 액세서리는 시야확보에 방해가 되므로 유리나 대시보드 위 정리
‣ 좁은 도로 및 횡단보도에서 보행자보호에 유의
‣ 기본적인 차량 응급조치 요령을 숙지하여 갑작스런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