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대교, 30일 임시 개통

북한강을 가로질러 남양주시 조안면 진중리와 양평군 양서면 양수리를 연결하는 신설교량인 양수대교가 공사시작 4년 만에 개통된다.

경기도 건설본부는 지난 2009년 7월부터 총사업비 840억원의 예산을 투자한 길이 600m, 폭 16.3m, 왕복 2차로의 양수대교가 오는 30일 임시 개통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양수대교는 1936년 일제 강점기 때 최초 준공된 이후 1962년 보강 공사를 거쳐 수도권 동부와 강원권을 연결하는 주요 교량으로 이용됐었다. 그러나 기존 교량이 2001년 안전도 평가에서 C등급을 받자 도는 노선버스를 제외한 총중량 15t 이상의 차량은 통행을 제한시키고 구 양수대교 바로 옆에 신설 양수대교 설치 공사를 진행해왔다.

신설 양수대교에는 보도가 없어 도보통행이 어려웠던 기존 교량의 단점을 해소하기 위해 폭 2.6m의 보도가 설치됐다. 이밖에도 북한강과 남한강의 합류지점인 특성을 고려하여 아치교량으로 건설, 인근 운길산과 부용산등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룬 지역 내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경기도 건설본부 관계자는 “교량과 접속도로 부분 공사가 진행 중이지만 주민편의를 위해 우선 교량구간만 임시개통하게 됐다”며 “이번 임시개통으로 양서면 지역을 통행하는 주민 편의는 물론 지역 관광지로의 접근도 편리해져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건설본부는 12월 1일부터 기존 구 양수대교의 철거 작업을 시작하는 한편, 주변 접속도로에 대한 연결과 포장 공사 등을 계속해 2014년 말까지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