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북한은 연료 관계로 모든 산이 벌거숭이라고 들었으나
2006년 7월,러시아인, 부부가 우수리스크를 출발해서 관광차북한
나진를 다녀오면서 찍은 사진으로 봤을 때 예상과는 달리 산과,들 바다
모두가 잘 보존된 아름다운 산하임을 알 수 있다.

노를 젓어가며 이동하여 근 거리 바다에서 고기를 잡는 배다.






북한 나진에 소제한 화학공장인데 2006년 7월 당시 가동을 멈추고
있었다고 한다.




일본의 닛산 자동차로 간혹 나진 시내에 깨끗한 차가 보였다.




인도 표지는 오나가나 비슷하고,,,




나진 지역 농촌은 주로 소를 이용한 작은 우마차가 자주보였으며
자세히 보면 소 뿔에다 번호를 새겨두고 있다.
우리는 주로 귀에다 패찰를 달아주는데,뿔이 없는 새끼 소는
아마도 뿔이 클 때 까지 기다리는 모양이다.




도로공사 중에 바리케이트를 친다고 쌓아 둔건지 아니면 철교의
임시 받침대 인지 이해하기 힘들고,,,,




이것은 전쟁시에 대비한 구조물이다.
길 양쪽에 있는 것으로 밑에 보이는 벽돌크기의 받침대를 긴급시에
파괴하면 도로로 굴려내려 통행을 막기위한 수단으로 건설된 것이다.




 이 사진은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아들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항상 사진 뒤에는 경치가 매우 좋아보인다.




일제시대 때 이곳에서 특별한 일이 있었던 모양이라는데
감이 잡히질 않는다.
소나무 둥치를 이렇게 보호하고 있는 것이다.




산에 자연적으로 자생하는 소나무로
모습이 상당히 아름다워 보이고 멀리 산 아래 나진 시내가 보인다.




사진에 보이는 이 동굴은 옜날 빨치산들이 잠시 은거했던 곳으로
가이드가 소개 했다고 한다.




이곳은 6,25 때 전투에 참전했던 러시아 군들의 희생자 추모비로
알려지고 있다.






대낮이나 저녁이나 길거리에 술를 먹고 단니는 사람은 거의
볼 수 없었는데 유일하게 술 한잔하고 가는 모습으로 보인다고,,,,
역시 이런 모습에서 사람사는 여유를 볼 수 있다.




해안을 끼고 있는 나진의 어촌으로 철조망이 처져 있다.




우리농촌과 별로 다르지 않아 보인다.







강을 가로질러 그물를 치고 고기잡이 를 하고 있는 나진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