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의무경찰이 10년째 인천의 한 병원에 안치됐지만, 부모가 아들의 시신을 찾아 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인천 가천대길병원에 따르면 2010년 5월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근무하다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의경 A씨(당시 20세)의 시신이 10년째 병원 안치실에 보관 중이다.

병원 관계자들은 지난 2017년 A씨의 장례 처리 등을 위해 부모에게 찾아갔지만, 이들은 흉기로 병원 관계자들을 위협하며 접근을 하지 못하게 했다. 그 이후 병원측은 부모와 연락을 끊은 상태다.


https://news.v.daum.net/v/20200114173558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