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은 페어를 이뤄 각기 다른 한국음식을 만들었다. 이용진과 샘 오취리는 달걀말이를 했다. 샘 오취리는 수준급 칼질을 선보였고 이용진은 “섬세하네”라며 놀라워했다.

요리를 하는 도중 샘 오취리는 이용진에게 “자연스러운 개그가 좋다”고 칭찬했다. 이에 이용진은 “너 동생 학비도 대주니?”라고 미담을 유도했다. 샘 오취리는 “가나에 가면 동생들이 한국 최신 스마트폰을 사달라고 한다. 5명꺼를 사주려면 돈이 얼마나 들겠냐”며 “동생들에게 '정신차려, 스마트폰 값이 학비보다 비싸'라며 차라리 대학을 가거나 다른 사업에 도전해보라고 한다”고 털어놨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14232600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