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신정환 "누 되지 않게 최선 다하겠다"

0002691700_001_20170717184004060.jpg

 

방송인 신정환이 7년만에 복귀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신정환은 17일 서울 상암동 일대에서 일간스포츠와 만나 "최선을 다하겠다"는 복귀 소감을 남겼다.

이어 높은 시청률을 기대하냐는 질문에 "시청률보다는 프로그램에 누가 되지 않으려는 마음 뿐이다"고 답했다.

또 그의 복귀를 향한 일각의 매서운 시선에 대해서는 "댓글을 보기도 한다. (우려를)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691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