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열애인정 막전막후] “촬영 현장서 안절부절…불안증세 보이기도”

0000502783_001_20170717152142386.jpg

 

15일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이 보도됐다. 이어서 유이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친한 사이일 뿐 교제하는 관계가 아니다”라며 열애를 부정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유이는 몇 시간 뒤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찍힌 ‘디스패치’의 사진이 보도되면서 입장을 번복했다. 강남과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유이는 열애설 보도 당일 긴장된 마음에 여유가 없었던 모양이다. 그 관계자는 “유이가 드라마 현장에서 불안한 증세를 보였다”고도 했다. 그는 “촬영에 임하던 유이의 행동은 평소와는 많이 달랐다”며 “한 장면 한 장면 찍을 때마다, 컷 사인이 나면 곧바로 자신의 휴대폰을 드러다보곤 했다”고 말했다. 촬영 중간 쉬는 시간에는 “열애 기사보도로 스트레스 받는다. 너무 무섭다”라는 속내를 털어놓았다는 전언도 이어졌다. 촬영장에서 언제나 밝은 모습을 보이던 유이였기에, 열애설 당일 불안한 모습은 스태프들에게 ‘뒷담화’를 제공했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5027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