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100세까지 명품암보험II (무)’ 출시

지난해 보건복지부 통계에 의하면 남성의 암 발생 확률은 37.5%, 여성은 34.9%다. 한국 남성 5명 중 2명, 여성은 3명 중 1명이 암에 걸린다는 이야기다. 암 발병률이 급증하면서 암 보험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는 커지고 있다. 하지만 암 전용 보험 상품들은 판매가 중지되거나 나이에 따라 보험료가 상승하는 갱신형으로 바뀌어 고객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한화생명은 100세까지 보험료 변동 없이 보장받을 수 있는 암 전용 보험 상품 ‘한화생명 100세까지 명품암보험II (무)’를 출시한다고 24일(월) 밝혔다. 

‘한화생명 100세까지 명품암보험II (무)’의 가장 큰 특징은 납입기간 동안 보험료 변동이 없는 비갱신형 상품이라는 점이다. 나이와 직업에 관계없이 처음 보험료 그대로 100세까지 보장된다. 대부분의 암보험 상품이 갱신형으로 보험료가 상승한다는 점에서 고객들의 보험료 부담을 크게 줄인 셈이다. 

이 상품은 치료 기간과 비용 등을 고려해 다양한 암을 차등보장한다. 발병률은 높지만 완치가 쉽고 치료 기간이 짧은 유방암, 전립선암 진단 시 400만원이 지급된다. 위암, 간암 등 일반 암은 2,000만원이 지급되며 치료기간이 길고 고액의 치료비가 필요한 뇌암 및 백혈병 등은 최대 4,000만원까지 지급된다. 이 외에도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대장점막내암 등 소액암으로 진단받을 경우에는 각각 200만원이 지급된다(보험가입금액 1000만원, 계약일로부터 1년 이후 진단 시 기준). 

유족들을 위한 사망 보장도 강화했다. 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 시 사망보험금 2000만원을 지급한다. 최대 1억까지 가입 가능하다. 특정암(유방암, 전립선암, 직·결장암 및 소액암 제외) 진단 시 주계약뿐만 아니라 특약 보험료의 납입도 면제된다. 

다양한 특약을 통해 각종 질병, 수술 및 입원도 보장받을 수 있다. 암직접치료간호특약, 첫날부터입원특약, 수술보장특약, 뇌출혈진단특약, 급성심근경색증진단특약 등 총 8가지 특약을 고객이 선택할 수 있다. 특히 오랜 기간 입원이 필요한 암환자의 특성상 암직접치료간호특약 가입을 고려할 만하다. 암 치료를 목적으로 4일 이상 입원 시 1일당 5만원의 입원급여금을 받을 수 있다(1회 입원당 120일 한도). 

‘한화생명 100세까지 명품암보험II (무)’는 고객의 보험료 부담을 고려해 순수보장형과 100% 환급형으로 구분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보장 내용은 동일하지만 순수보장형은 만기보험금이 없는 대신 보험료가 저렴하다. 이에 반해 100% 환급형은 보험기간이 끝날 때까지 생존 시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 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돌려받는다. 

한화생명 최성균 상품개발팀장은 “의료기술 발달로 암진단률은 급증하고 있고 이에 따른 고액의 치료비로 암 환자와 가족들은 이중고에 시달릴 수 있다”며 “한화생명 100세까지 명품암보험II (무)는 환자와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따뜻한 동반자 같은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 100세까지 명품암보험II (무)’의 가입연령은 15세~60세이다. 30세 남성이 비갱신형, 순수보장형으로 20년납, 가입금액 1,000만원, 암사망특약 2,000만원 가입 시 보험료는 50,02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