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 정월이면 우리 조상들은 한해 가족의 건강과 화목을 빌며 집집마다 여러 술들을 빚어 왔다. 그중 하나로 예를 올릴 때 사용하던 술로 정월에 빚어 단오 때 마셨던 ‘예주(醴酒)’가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이 새해를 맞아 가정에서 손쉽게 담가 마실 수 있는 우리 전통주 ‘예주’ 제조법을 소개했다.

예주는 정월의 추운 시기에 저온발효법으로 장기간 빚은 술로, 산가요록, 수운잡방 등의 고문헌에 수록돼 있다.

담그는 법(5.7ℓ 기준)을 보면 찹쌀 1.8kg을 깨끗이 씻은 후 물기를 뺀 다음 곱게 가루를 내어 물 5.7ℓ를 넣고 죽을 쑨다. 죽이 식으면 누룩 150g을 넣어 섞고 단단히 봉해 10∼15℃ 정도 찬 곳에 보관한다.

그리고 한참을 지나 복숭아꽃이 만발하는 4월 초·중순 때쯤 찹쌀 1.8kg으로 고두밥을 지어 밑술에 섞어 넣은 후에 단오(음력 5월 5일)가 지나서 마시면 잘 익은 예주를 맛볼 수 있다.

예주는 누룩 첨가비율이 10% 내외인 일반술 보다 적은 5% 이하로 누룩이 적게 들어가 다른 술에 비해 누룩취가 적고 청량감이 좋다. 또한 알코올 도수도 12도 정도로 낮은 편이며, 달콤하면서 담백해 다과와 함께 여성이 가볍게 마시기에도 적합하다. 제사나 차례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전통주 산업 활성화를 위해 오는 2013년까지 총 15개 전통주 복원을 목표로 매년 2∼3종의 우리 옛 술을 발굴·복원해 △2008년 삼일주, 황금주 △2009년 녹파주, 아황주 △2010년 도화주, 석탄주, 벽향주 △2011년 삼해주, 진상주, 삼미감향주 등 총 10개의 전통주를 복원했다.

농촌진흥청 발효이용과 최지호 연구사는 “용의 해를 맞아 가족들과 함께 건강과 화목을 기원하며 조상의 삶과 지혜가 녹아 있는 전통주를 담가보는 것도 의미 있는 새해맞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