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I_20140108100145_V.jpg

다리 길이만 106cm인 늘씬한 몸매로 미인대회에서 우승한 18세 여성이 실은 예비 변호사였다면? 마치 영화 속 이야기 같은 상황이 러시아에서 실제로 일어나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연의 주인공은 러시아 시베리아 서부 노보시비르스크 주 출신 아나스타샤 스트라쉐브스카야(18)다.

스트라쉐브스카야는 최근 러시아 정부 주관 뷰티 콘테스트 ‘미스 긴 다리 부문(Miss Longest Legs)’에서 온라인 투표 1위로 우승했다. 화제가 된 건 키 179cm, 몸무게 52kg, 다리길이 106cm인 스트라쉐브스카야의 늘씬한 몸매뿐이 아니었다. 그녀는 노보시비르스크 로스쿨에 재학하며 수습 변호사로 활동 중인 예비 법조인 이었던 것.

스트라쉐브스카야는 280만원에 달하는 상금과 미스 러시아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됐다. 그녀는 “마치 꿈만 같아서 너무 기쁘다. 상금은 암 투병 어린이들을 위한 기부금과 부모님께 드리는 선물비용으로 각각 사용할 예정”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스트라쉐브스카야는 “미인대회에서 우승한 건 정말 행복하지만 내가 돌아갈 곳은 법조현장”이라며 “앞으로 민법분야의 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전해 법조인의 꿈을 계속 이어갈 것임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