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 SUV 시장이 7인승에서 5인승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

 

 현대차 싼타페와 기아차 쏘렌토 등 중형 SUV에서 5인승과 7인승의 비율은 2∼3년 전만 해도 5 대 5 정도였으나 최근에는 5인승이 7인승을 크게 앞질렀다.

 

 현대차가 지난해 7월 출시한 싼타페 2015년형의 5인승 비중은 지난해 75%에서 올해는 79%까지 증가했다.

 

 기아차 올 뉴 쏘렌토도 지난해 59%였던 5인승의 비중이 올해는 61%까지 늘어났다.

 

 싼타페 구매자 10명 중 8명이, 쏘렌토 구매자 10명 중 6명이 5인승을 선택하고 있는 셈이다.

 

 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2000년 국내 시장에 처음 등장할 때 7인승으로만 나오던 중형 SUV가 5인승으로 바뀌고 있는 이유는 세제 변화와 소비자들의 고급화 수요 때문이다.

 

 7인승 SUV는 2004년까지 승합차로 분류돼 연간 6만5천원의 자동차세만 내면 됐었으나 2005년부터 승용차로 변경돼 배기량에 따라 40만∼50만원의 세금을 내게 됐다.

 

 세제 혜택이 사라지면서 7인승의 3열 시트를 제거해 더 넓고 고급스러운 5인승을 찾는 고객들이 생겨났다.

 

 2007년 기아차 쏘렌토를 시작으로 5인승이 나온 후에도 'SUV는 7인승'이라는 통념과 혹시나 5명 이상이 함께 타야할 때를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아 한동안은 5인승보다 7인승이 더 많이 팔렸다.

 

 그러나 5인승의 비중은 점차 늘어났고, 이에 따라 싼타페와 쏘렌토도 5인승 기본에 3열 시트는 옵션으로 변화했다.

 

 5인승이 7인승보다 넓고 고급스러운데다 연비도 약간 더 우수하지만 자동차 보험료는 아직 7인승이 저렴한 편이다.

 

 같은 차종이라도 7인승은 다인승으로 분류되다 보니 5인승에 비해 전반적으로 보험요율이 더 낮게 형성돼 있다고 보험업계는 설명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같은 차종임에도 3열 시트의 설치비용 때문에 차값은 7인승이 약간 더 비싼 편인데도 보험료는 오히려 더 싸다"며 "싼타페와 쏘렌토는 이제 7인승이 아닌 5인승 차량으로 봐야 하고, 그에 따른 보험요율 재검토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