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판

자동차
자동차 뉴스
중형 SUV 시장이 7인승에서 5인승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

 

 현대차 싼타페와 기아차 쏘렌토 등 중형 SUV에서 5인승과 7인승의 비율은 2∼3년 전만 해도 5 대 5 정도였으나 최근에는 5인승이 7인승을 크게 앞질렀다.

 

 현대차가 지난해 7월 출시한 싼타페 2015년형의 5인승 비중은 지난해 75%에서 올해는 79%까지 증가했다.

 

 기아차 올 뉴 쏘렌토도 지난해 59%였던 5인승의 비중이 올해는 61%까지 늘어났다.

 

 싼타페 구매자 10명 중 8명이, 쏘렌토 구매자 10명 중 6명이 5인승을 선택하고 있는 셈이다.

 

 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2000년 국내 시장에 처음 등장할 때 7인승으로만 나오던 중형 SUV가 5인승으로 바뀌고 있는 이유는 세제 변화와 소비자들의 고급화 수요 때문이다.

 

 7인승 SUV는 2004년까지 승합차로 분류돼 연간 6만5천원의 자동차세만 내면 됐었으나 2005년부터 승용차로 변경돼 배기량에 따라 40만∼50만원의 세금을 내게 됐다.

 

 세제 혜택이 사라지면서 7인승의 3열 시트를 제거해 더 넓고 고급스러운 5인승을 찾는 고객들이 생겨났다.

 

 2007년 기아차 쏘렌토를 시작으로 5인승이 나온 후에도 'SUV는 7인승'이라는 통념과 혹시나 5명 이상이 함께 타야할 때를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아 한동안은 5인승보다 7인승이 더 많이 팔렸다.

 

 그러나 5인승의 비중은 점차 늘어났고, 이에 따라 싼타페와 쏘렌토도 5인승 기본에 3열 시트는 옵션으로 변화했다.

 

 5인승이 7인승보다 넓고 고급스러운데다 연비도 약간 더 우수하지만 자동차 보험료는 아직 7인승이 저렴한 편이다.

 

 같은 차종이라도 7인승은 다인승으로 분류되다 보니 5인승에 비해 전반적으로 보험요율이 더 낮게 형성돼 있다고 보험업계는 설명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같은 차종임에도 3열 시트의 설치비용 때문에 차값은 7인승이 약간 더 비싼 편인데도 보험료는 오히려 더 싸다"며 "싼타페와 쏘렌토는 이제 7인승이 아닌 5인승 차량으로 봐야 하고, 그에 따른 보험요율 재검토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날짜
21773 “수입차 입문 2030 잡겠다” BMW 뉴1시리즈 공식 출시 2015-06-08
21772 하반기 출시될 신차 보니…국산차·수입차 공방전 치열 2015-06-08
21771 “한국인 선수도 뽑겠다” WRC에 '공들이는' 현대차, 이유는 2015-06-08
21770 폭스바겐 신형 W12 엔진, 어디에 탑재되나? 2015-06-08
21769 기아차 '하이브리드車', 현대차에 밀리고·토요타에 치이고 2015-06-08
21768 현대차 쏠라티 상대할 이베코 데일리, 국내 출시는 아직 2015-06-08
21767 알고보면 부드러운 차, 지프 그랜드체로키 2015-06-08
21766 자동차, 여러 품목 중 인기 없는 기능은? 2015-06-08
21765 팅크웨어, 소형 블랙박스 '아이나비 QXD900 미니' 출시 2015-06-08
21764 폭스바겐, 이달 차 사면 평생 엔진오일 무상교환 2015-06-08
21763 스파크·아반떼 신차 대기수요…경차·준중형 판매 비중 감소 2015-06-08
중형 SUV 싼타페·쏘렌토, 이젠 5인승이 대세 2015-06-08
21761 구글 자율주행 자동차가 사람 운전 차량 보다 안전? 2015-06-08
21760 전기차 보조금 줄자 인기 시들…일부 지자체 신청미달 2015-06-08
21759 만소리, G63 AMG 6륜구동 괴물 트럭 선봬 2015-06-05
21758 현대차, “쌍방향 소통에 적극 나서겠다” 2015-06-05
21757 마힌드라, 커넥티드카 개발한다 2015-06-05
21756 마세라티, 분당에서도 “라 돌체 비타” 2015-06-05
21755 다임러트럭코리아, '나의 오랜 영웅 악트로스' 캠페인 시행 2015-06-05
21754 한국타이어, 벤츠 대형 트럭에도 신차용 타이어 공급 2015-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