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전기차 구입 보조금이 감소하고 유가가 내려가자 전기차의 인기가 지난해만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자동차업계와 각 시에 따르면 서울시와 광주시는 각각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의 신청을 받았지만 계획한 대수만큼 신청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신청 기한을 지난 5일에서 오는 26일로 3주간 연장했으며 광주시는 마감일을 지난달 24일에서 이달 30일로 늦췄다. 전기차 구입 희망자들은 각 지자체의 민간보급 사업에 신청해 추첨을 통해 대상자로 선정되면 보조금을 받는다. 대당 국비 1천500만원에 지자체별 보조금이 더해진다. 광주시는 올해 전기 승용차 100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지난 4월 공고를 냈지만 마감일까지 신청은 70대에 그쳤다.

 

 손경종 광주시 자동차산업과장은 "작년에는 경쟁률이 3대 1이었는데 올해는 신청이 적었다"면서 "유가가 많이 내려간데다 보급 대수를 늘리다 보니 시 보조금이 5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낮아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수요를 다 충족할 때까지 신청을 받을 예정"이라면서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어 1차 연장한 기한까지 대수가 다 찰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전기차 보급 대상이 승용차(510대)와 트럭, 이륜차 등 565대이지만 신청 대수는 267대로 절반에도 못 미쳤다. 서울시 역시 보조금이 수백만원 깎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보급사업 차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일반 시민 기준으로 보면 시 보조금은 지난해 500만원에서 올해 150만원으로 350만원 감소했다. 일반기업은 시 보조금이 500만원 전액 삭감됐으며 국가유공자·장애인·다자녀 가구 보조금도 200만원 줄었다.

 

 나일청 서울시 그린카보급팀장은 "시비가 감소했지만 기아차 등 제작사별 할인 프로모션으로 차량 가격이 내려간 측면도 있어 시민의 경제적 부담이 많이 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청 건수만 보면 보급 대수에 못 미치지만 상담 중인 것도 348건이 있다"면서 "제작사도 연장을 요청했는데 시승행사 등으로 전기차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해보다 보급 대수를 3배 정도로 대폭 늘렸다. 서울시의 지난해 전기차 보급 대수는 182대였으며 평균 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전기차 보급에 가장 적극적인 제주도에서는 올해 지난해(225대)의 6배 이상인 1천468대를 보급하는데 평균 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제주도는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7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하므로 제주도민은 모두 2천200만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제주를 포함해 부산, 대구, 창원, 순천, 영광 등 9개 지역은 이미 공모와 추첨을 통해 1천801대의 배정이 끝났다. 기아 쏘울 EV가 이 가운데 가장 많은 41%를 차지했으며 르노삼성 SM3 Z.E가 34%로 뒤를 이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일반 차량의 2배에 이르는 높은 가격과 충전 인프라 부족 등으로 국내 전기차 시장이 아직 걸음마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말 기준 국내 전기차 대수는 3천여대로 전 세계 보급 대수의 0.5%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