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055715ce6b3051.jpg

 

한국타이어는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의 대형 상용차 '뉴 악트로스'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지난해 벤츠 트럭의 경중형 차인 '아테고'에 공급을 시작한 데 이어 이번에 대형 트럭까지 공급을 성사시켰다. 뉴 악트로스에 들어가는 타이어는 우수한 내구성과 핸들링, 접지력을 갖춘 일반도로용 타이어를 포함해 총 4종 6개 규격이다.

이 회사 대표이사 서승화 부회장은 "이번 공급으로 벤츠 트럭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입지를 강화하고 트럭·버스용 타이어에서도 세계적인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한국타이어는 벤츠를 비롯해 BMW, 아우디 등 독일 3대 브랜드의 프리미엄 자동차와 중형 세단 이상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중이다. 또 폭스바겐의 상용차 브랜드 '만 트럭'의 전 차종 등에도 타이어를 공급하는 등 신차용 타이어 공급라인을 확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