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부터 사전계약을 받고 있는 현대자동의 'LF쏘나타' 계약대수가 1만4000대를 넘어섰다. 'YF쏘나타'에 이어 역대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현대자동차는 19일 'LF쏘나타' 계약대수가 영입일수 10일 만에 1만4000대(18일 기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전계약을 받은 지 사흘 만에 1만대에 도달한 뒤 다소 둔화되기는 했지만 꾸준한 계약이 이뤄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는 'YF쏘나타'가 계약일수 3일 만에 1만2787대라는 유례없는 기록을 세운 데는 다소 못미치지만 그 다음으로 많은 것이다.

 

 당시 정부가 신차 구입시 개별소비세와 취득·등록세 70% 감면혜택을 주는 등 특수한 요인이 있었고 지금처럼 수입 중형차의 공세도 거세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의미가 적지 않다.

 

 특히 지난 17일 'LF쏘나타'의 연비가 당초 12.6㎞/ℓ보다 낮은 12.1㎞/ℓ로 정정됐음에도 불구하고 계약을 취소하거나 계약추이에 변화가 오지 않았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연비가 최초 공개 때보다 낮아진 데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계약고객을 대상으로 설명하고 있다"며 "크게 달라진 것 없다"고 말했다.

 

 이는 '쏘나타' 고객들이 연비보다 온가족이 함께 타는 패밀리세단으로서의 안전성과 정제된 디자인 등을 고려해 선택하기 때문이라는 게 현대차의 분석이다. 즉 '쏘나타' 구매를 결정하는 요인 중 연비가 차지하는 부분이 상대적으로 안전성이나 디자인에 밀렸다는 얘기다.

 

 'YF쏘나타'가 튀는 디자인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젊은 고객층이 선호했다면 'LF쏘나타'는 특정 연령대보다 전 연령대에 고루 팔리는 점도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고객군을 딱히 특정할 수 없을 정도로 20~50대까지 다양하게 분포하는 등 두드러진 특성은 없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LF쏘나타'를 오는 24일 출시할 예정이며 현재 추세라면 다음 주말에는 2만대 돌파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가솔린모델이 시장에 안착한 뒤 터보, 다운사이징, 디젤 등 여러 파생모델을 내놓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