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판

자동차
자동차 뉴스


지난 5일부터 사전계약을 받고 있는 현대자동의 'LF쏘나타' 계약대수가 1만4000대를 넘어섰다. 'YF쏘나타'에 이어 역대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현대자동차는 19일 'LF쏘나타' 계약대수가 영입일수 10일 만에 1만4000대(18일 기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전계약을 받은 지 사흘 만에 1만대에 도달한 뒤 다소 둔화되기는 했지만 꾸준한 계약이 이뤄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는 'YF쏘나타'가 계약일수 3일 만에 1만2787대라는 유례없는 기록을 세운 데는 다소 못미치지만 그 다음으로 많은 것이다.

 

 당시 정부가 신차 구입시 개별소비세와 취득·등록세 70% 감면혜택을 주는 등 특수한 요인이 있었고 지금처럼 수입 중형차의 공세도 거세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의미가 적지 않다.

 

 특히 지난 17일 'LF쏘나타'의 연비가 당초 12.6㎞/ℓ보다 낮은 12.1㎞/ℓ로 정정됐음에도 불구하고 계약을 취소하거나 계약추이에 변화가 오지 않았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연비가 최초 공개 때보다 낮아진 데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계약고객을 대상으로 설명하고 있다"며 "크게 달라진 것 없다"고 말했다.

 

 이는 '쏘나타' 고객들이 연비보다 온가족이 함께 타는 패밀리세단으로서의 안전성과 정제된 디자인 등을 고려해 선택하기 때문이라는 게 현대차의 분석이다. 즉 '쏘나타' 구매를 결정하는 요인 중 연비가 차지하는 부분이 상대적으로 안전성이나 디자인에 밀렸다는 얘기다.

 

 'YF쏘나타'가 튀는 디자인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젊은 고객층이 선호했다면 'LF쏘나타'는 특정 연령대보다 전 연령대에 고루 팔리는 점도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고객군을 딱히 특정할 수 없을 정도로 20~50대까지 다양하게 분포하는 등 두드러진 특성은 없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LF쏘나타'를 오는 24일 출시할 예정이며 현재 추세라면 다음 주말에는 2만대 돌파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가솔린모델이 시장에 안착한 뒤 터보, 다운사이징, 디젤 등 여러 파생모델을 내놓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2014.03.23
덕구엉아
수출형이면 몰라도 내수용 즐...
번호
제목
날짜
18833 토요타 '미.위' 컨셉트, 올해의 디자인 후보 선정 2014-03-25
18832 전기차 각축장 제주, 도민 중간선택 쏘울EV 1위 2014-03-25
18831 미국10대 중고차에 구형 스포티지·쏘나타 2014-03-25
18830 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시 2014-03-24
18829 신형 쏘나타 출시…가격 2천255만∼2천990만원 2014-03-24
18828 쉐보레, “말리부 디젤 상품성 자신한다” 2014-03-21
쏘나타 계약대수 1만4000대 돌파..역대 2위 1 2014-03-21
18826 르노삼성차, "QM3 고효율 독일차와 맞짱 뜨자" 2014-03-21
18825 푸조, ℓ당 35.7㎞ 가는 가솔린 엔진 선봬 2014-03-21
18824 현대차 '싼타페', '5년간 유지 비용' 가장 저렴 2014-03-21
18823 폭스바겐 비틀이 독일산? NO 멕시코산! 2014-03-21
18822 “통상임금 확대, 중소 車부품업계에 직격탄” 2014-03-21
18821 수입 컨버터블, 봄바람에 '살랑' 2014-03-21
18820 도요타, 1조3천억원에 급발진 수사 종결 합의 2014-03-21
18819 자동차 수출가격 '껑충'…올해 1만5천달러 넘을 듯 2014-03-21
18818 자동차사고 국립재활병원, 10월 양평서 개원 2014-03-21
18817 인피니티, 플래그십 하이브리드 세단 내놓나 2014-03-20
18816 현대차, '쏘나타 모터쇼' 개최…1~7세대 모델 한 자리에 2014-03-20
18815 현대차, 2014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 2014-03-20
18814 GM, '에어백 결함' 등 150만대 추가 리콜 2014-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