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jpg동행_001.jpg


18살 아름다운 민경이의 이야기다.



동행_002.jpg동행_003.jpg동행_004.jpg


네 식구의 보금자리는 거실을 터서 만든 단칸방이다.



동행_005.jpg


그래서 사생활은 없다.

민경이와 영훈이는 한번도 자기만의 방을 가져 본 적이 없다.




동행_006.jpg동행_007.jpg동행_008.jpg


이 지역에서 장애인을 기용하는 회사는 두 곳 뿐.

부도가 났다고 해서 쉽사리 일을 그만 두기가 힘들다



동행_009.jpg

(택시 운전 경력 - 무사고 9년)




동행_010.jpg동행_011.jpg


그러나 온다던 손님은(첫 손님) 끝내 오지 않았다.



동행_012.jpg동행_013.jpg


이른 아침이 된 그 시각,



동행_014.jpg


민경이는 지나가는 사람들을 등지고 등교준비를 한다.



동행_015.jpg


사람들 시선은 익숙해진지 오래다.

민경이는 그것보다 추운 날 씻는 게 더 곤욕이다.

불편한 건 또 있다.



동행_016.jpg

집에서 50m 떨어진 공동화장실.



동행_017.jpg


바자회에서 3천원에 구입한 교복에 억지로 몸을 맞추고 있는 중.



동행_018.jpg


집에서 학교까지는 걸어서 약 한 시간.

최근엔 버스 타는 날보다 걷는 날이 훨씬 많아 졌다.



동행_019.jpg


아직 18살...불평이 나올 법한데 되려 농담으로 받아 치는 속 깊은 민경이.



동행_020.jpg동행_021.jpg동행_022.jpg


다 떠들고 노는 쉬는 시간에도 수학문제와 씨름하는데...



동행_023.jpg

18살 소녀의 꿈은 또래의 그것과는 다르게 절박하다.



동행_024.jpg

결혼 후 8년 동안 맞벌이를 해왔지만 너무 무리를 했다.

가족을 향한 엄마의 강행군은 결국 독이 되어 돌아 왔다.



동행_025.jpg동행_026.jpg동행_027.jpg동행_028.jpg동행_029.jpg동행_030.jpg동행_031.jpg


부도가 나다보니 사납금을 내지 않는 기사가 많아졌고,

그러다 보니 월급 받기가 더 어려워졌다.



동행_032.jpg동행_033.jpg동행_034.jpg동행_035.jpg

민경이가 웬일로 버스를 기다리나 했더니 얼마 전부터 한 달에 4번 하는 알바를 시작했다.(버스기사 친절도, 청결상태 체크등)



동행_036.jpg


민경이는 5년 전 중학교에 입학하면서 이미 알바를 틈틈이 하고 있었다.



동행_037.jpg동행_038.jpg동행_039.jpg동행_040.jpg동행_041.jpg동행_042.jpg동행_043.jpg동행_044.jpg동행_045.jpg동행_046.jpg


자원봉사 하는 날.



동행_047.jpg


속상한 일이 있을 때면 이곳에서 마음을 다잡는데... 이유가 있다.



동행_048.jpg동행_049.jpg동행_050.jpg동행_051.jpg


아빠가 생활비를 조금 빌려볼까 하고 고물상을 하는 큰 누나를 찾았다.



동행_052.jpg동행_053.jpg동행_054.jpg동행_055.jpg동행_056.jpg동행_057.jpg


집안에서 패션쇼가 열렸다.



동행_058.jpg동행_059.jpg


아빠가 새로운 결심을 했다.



동행_060.jpg동행_061.jpg동행_062.jpg동행_063.jpg


(민경이가 준비한 케이크)



동행_064.jpg동행_065.jpg동행_066.jpg동행_067.jpg동행_068.jpg


아빠가 모아 놓은 돈은 이제 겨우 10만원.

하지만 민경이에겐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희망의 불씨다.



동행_069.jpg동행_070.jpg동행_071.jpg


현장 르포 동행 "아빠, 대학갈래요!" 그후...



민경이는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대학 4년의 등록금 전액 지원을 약속받고,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하는 공익켐페인 CF모델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되었답니다.

아버지는 여러사람의 후원을 받아 개인택시를 마련했습니다.


민경양은 경북대학교에 합격했다네요.